목공예 엄태조

목공예의 역사
목재는 우리 주위에서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는 자원이다. 하지만 이러한 목재의 정확한 역사를 유추할 수는 없다. 이유는 목재는 쉽게 부패하므로 그 유품이 적기 때문이다. 다만 목재의 성형과 가공기술은 인류문화의 발전과 함께 발달하여왔음은 능히 추적할 수 있으며, 최초의 목제품은 통나무배나 상자같은 것이었으리라 여겨진다. 이것들은 석도로 후벼파거나 불로 태워 탄화 된 부분을 파내서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 예전 이집트의 고 왕국시대에는 톱이 발명되어 가공기술이 급속히 발달하였고, 의자 ·테이블 등이 많이 만들어졌다. 신왕국시대에는 더욱 정교 ·화려하게 되어 보석상자가 만들어졌으며 채문 · 상감 ·도금법 등이 사용되었다. 12∼13세기경 고딕 건축양식이 발달하면서 유럽에서는 교회용 의자나 테이블이 대량으로 만들어졌고 제작기술도 고도화하여 많은 고전양식의 가구가 출현하게 되어 17∼18세기에는 가구를 중심으로 한 목공예의 황금시대를 이루었다.
한국의 목공예 역사도 신석기시대나 청동기시대로 소급하여 생각할 수 있으나 전술한 바와 같이 그것은 추리에 불과할 뿐 아무런 역사적 자료가 없다. 다만 다소라도 근거를 찾는다면 고분시대 이후가 될 것이며 그것은 곧 삼국시대를 기점으로 한 것을 뜻한다. 고구려의 고분인 안악 3호분을 비롯하여 덕흥리고분, 감신총, 쌍영총, 무용총 등의 벽화에 보이는 평상이나 반상도 등은 이미 이 시대에 목공예가 많이 발달하였음을 말하는 것으로 이는 또 한 ·당문화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도 짐작된다. 통일신라 직후에 축조된 안압지에서 출토된 주사위 ·인형 ·남근등의 목제품은 옻칠로 방수처리가 되었으며, 무녕왕릉에서는 커다란 판재로 된 목관을 비롯하여 두침과 족좌 및 패식등이 출토되었으며 이들 물건은 대개 옻칠이나 채색을 하고 혹은 금은으로 치장을 하였다. 이러한 상황을 유추하여 우리는 어느정도 목공예의 역사를 추측할 수 있다.

목공예 엄태조
엄태조씨는 1944년 경북 군위군 의흥의 빈농 집안에서 7남매의 막내로 태어났다.?중학교 1학년 때인 1958년 친척 형님과 무작정 상경해 서울 남가좌동 모래내의 가구공장에 취업, 가구와 인연을 맺어 서양가구도 제작하고 고가구 수리도 했다. 18세 되던 1961년, 중요 무형문화재 제 55호 강대규 선생 문하로 들어가 열심히 배우고 익혀 스승의 인정을 받기에 이른다. 고가구 수리부터 시작하여 전통가구의 분해와 조립까지 직접하며 재능을 발휘했다. 전통가구의 기교 없이 순수한 아름다움과 기법에 매료된 엄태조선생님은 1973년 대구의 한 골동품 가게에 취직하여 골동품 수리과정에서 전통공예품의 수공업적인 기능을 익히게 되었다. ?
철없던 그의 나이 14세 때 나무와 인연을 맺어온 지 40년, 그는 지금 최고의 기능을 입증하는 ‘명장’이라는 타이틀 외에 ‘전통기능전승자’, ‘무형문화재’라는 칭호를 한 몸에 지닌 이 시대의 걸출한 장인이 되었다.?

“전통은 윗대에서부터 전해오는 것”
윗대의 좋은 점을 후대에 알려주는 것이 전통이라고 말하는 엄 명장은 이조가구의 바탕 위에 독창적인 방식으로 작품마다에 조상들의 고고한 숨결을 수놓는다.?나무를 고르는 일부터 작품 완성에 이르기까지 옛 방식을 그대로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전통공예를 창작할 수는 없는 거지요. 전통으로 내려온 것을 원래에 가깝도록 모방하는 것이 전통공예입니다.”?라는 주장을 한다.

“엄태조명장만의 제작원칙”‘
먼저 우리 나무로 만들고 우리 기법으로 만들어야 한다. 채색도 옻과 같은 자연물감으로 해야 한다. 또한 나무의 안팎을 구별할 수 있어야하고, 상하좌우가 구별되도록 해야 한다. 음양에 의한 대칭이 맞아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의 엄태조 명장
엄태조 명장은 주문에 의해 작품을 제작하며, 대를 이어가고 있는 아들 엄동환(34세, 무형문화재10호 전수 장학생)에게 웬만한 일은 거의 맡기곤 한다.요즘 그는 문화재 보수를 많이 하고 있다. 국보32호이며 세계문화유산 제264호인 합천 해인사 장경판전 동·서사간전 판가 및 팔만대장경판 보수를 수년째 해오고 있으며, 보물684호인 경북 예천 용문사 윤장대 보수, 보물286호인 경북 영천 은해사 백홍암 극락전 수미단 부분 보수, 서울대학교 규장각 등 국보나 보물을 보수하고 있다.?팔만대장경을 수리하다보면 670년 전 못이 지금 뽑아 봐도 반짝반짝 빛이 난단다. 대장간에서 직접 친 못이기 때문이다. 당연히 못이 박혔던 나무도 부식이 되지 않는다고.?엄 명장은 문화재를 보수하면서 이런 것들을 기록으로 남겨 일지를 쓴다. 우리의 전통기법을 기록하여 후손들이 볼 수 있도록 현장에서 체험한 것들 곧 ‘현장 과학’을 꼼꼼히 기록한다. 장인정신으로 무장한 그가 전통의 맥을 이어가려는 의지에서 비롯된 소치이다.?